Super Junior K.R.Y - 회상 Reminiscence


Super Junior K.R.Y - 회상 Reminiscence Lyric

boiji anha naui dwie sumeoseobarameul pihae jameul jago itjanha
Dadeuthan haessal naeryeo-omyeon kaelkkeoya jogeumman gidaryeo 

Gyeoulomyeoneun uri duriseo hangsang wasseoddan badatga
sirin baramgwa hayan padoneun yeojeon gudae yeojiman
naui gyeoteseo jaejalkeorideon neoui haengmaldeon gumoseub
Ijen chaseul su eobke dwieosseo

amudo eobneun gyeoul-ui badaga neomuna seumpeoboindago
uriga bada gyeoteseo chinguga dwejago
nae deungi sumeo barameul pihalddae nijageun gidoreul deul eobji
Eonjena neoui gyeote uri hangsang hamke haedallago

Keochin padeoga na-ege muloji
Wae honjaman on konyago neon eodil katnyago

boiji anhi naui dwi-e sumeoseo barameul pihae jameul jago itjanha
dadeuthan haessal naeryo-omyeon kaelkeoya jogeumman gidaryo
dasineun neoreul boluseobseul koraneun yaegireul chama halsun obseosseo
Hajiman nado mollae heullin nunmul dulkhin geoya

geunyal jeoldaero chajeul suobdago
nareul seucheokatdeon barami malhaenabwa
eodilkado geunyeo moseub bolsuka-eobdago
naege malhaenabwa eodilkanyago mareul harago 
Jaguman jaechukhadeon badaga gyeolkuken nacheoreom nunmuri dwigoya malasseo 

hayahge naerin badaui nunmullo namoseum mandeureo 
Geu gyeoteseo nuwa ne iremeul bullobwasseo huksi neo bolkabwa 

Nokabeorilka keokjeongi dwaenabwa
haessareul garin gureum ddeonajil anjanha 

neo eobneun bada nunmulloman salketji keochireun pado nareul wonmanghamyeonseo 
Neo eobsi honja chaja oji mallago neol deryeo-orago

ni moseub bolsu-eobda haedo nan ara
Naebole daheun hayan hamhaknun chokchokhan neoui immachumgwa nunmurirago geol



보이지 않니 나의 뒤에 숨어서 바람을 피해 잠을 자고 있잖아 
따뜻한 햇살 내려오면 깰꺼야 조금만 기다려

겨울오면은 우리 둘이서 항상 왔었던 바닷가
시린 바람과 하얀 파도는 예전 그대로 였지만
나의 곁에서 재잘거리던 너의 해맑던 그모습
이젠 찾을 수 없게 되었어

아무도 없는 겨울의 바닷가 너무나 슬퍼보인다고
우리가 바다 곁에서 친구가 되자고
내 등에 숨어 바람을 피할 때 니 작은 기도를 들었지
언제나 너의 곁에 우리 항상 함께 해 달라고

거친 파도가 나에게 물었지
왜 혼자만 온 거냐고 넌 어딜 갔냐고

보이지 않니 나의 뒤에 숨어서 바람을 피해 잠을 자고 있잖아
따뜻한 햇살 내려오면 깰꺼야 조금만 기다려
다시는 너를 볼 수 없을 거라는 얘기를 차마 할 순 없었어
하지만 나도 몰래 흘린 눈물 들킨 거야

그녈 절대로 찾을 수 없다고
나를 스쳐갔던 바람이 말했나봐
어딜가도 그녀 모습 볼 수가 없다고
내게 말했나봐 어딜갔냐고 말을 하라고
자꾸만 재촉하던 바다가 결국엔 나처럼 눈물이 되고야 말았어

하얗게 내린 바다의 눈물로 니 모습 만들어
그 곁에서 누워 네 이름을 불러봤어 혹시 너 볼까봐

녹아버릴까 걱정이 됐나봐
햇살을 가린 구름 떠나질 않잖아

*너없는 바다 눈물로만 살겠지 거칠은 파도 나를 원망하면서
너 없이 혼자 찾아오지 말라고 널 데려오라고


니 모습 볼 수 없다 해도 난 알아
내볼에 닿은 하얀 함박눈 촉촉한 너의 입맞춤과 눈물이라는 걸

No comments:

Post a Comment